뒤로가기
우리 마을 기억 지키미, 찾아가는 청원보건소
2021. 06. 29 by 오영식 기자
【청주=코리아플러스방송】 오영식 기자 = 청원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북이면 신기리, 내둔리, 신대리 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2021년 ‘찾아가는 기억지키미’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청주시)

【청주=코리아플러스방송】 오영식 기자 = 청원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14일부터 북이면 신기리, 내둔리, 신대리 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2021년 ‘찾아가는 기억지키미’활동을 진행 중이다.

찾아가는 기억지키미는 대중교통 이용 취약지역에 거주하는 치매 고위험군ㆍ고령 노인의 가정에 주 1회, 총 12주 간 방문해 치매선별검사, 치매예방체조, 치매예방워크북 지도 등의 활동을 한다.

이러한 활동은 치매안심센터에서 별도로 선발돼 활동가 교육을 제공받은 일반인에 의해 진행되며, 이는 기관 종사자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일원 모두가 치매예방 활동가가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

보건소 관계자는 “찾아가는 기억지키미 활동을 통해 충청북도 치매고위험군, 75세 이상 고령노인의 치매 집중관리 안전망을 구축함으로써 치매친화적인 지역사회 환경 조성의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