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속독™, 늘어나는 학생들로 “활기찬 새학기”
한자속독™, 늘어나는 학생들로 “활기찬 새학기”
  • 전민 기자(jop2220@naver.com)
  • 승인 2018.03.12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코리아플러스】전민 기자 = 3월, 새학기가 시작되고 한자속독™의 인기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

수업을 듣고자 하는 학생이 부족해 폐강되는 수업이 늘어나고 있지만, 한자속독은 계속 새로운 반을 개설해 학생과 학부모들이 가장 선호하는 수업 중 하나가 됐다.

정혜란 강사(대구교육본부)는 “방과 후 수업에서 원하는 수업을 듣기 위해 매 분기마다 수많은 대기자가 발생하고, 새벽 6시부터 수강신청을 위해 줄을 서야 하는 어려움 등으로 지난해 12월에 ​2018년 1분기 수강신청을 미리 받게 됐다”고 말했다.

또, “미리 수강신청을 받는 취지는 수강생을 미리 파악해 수강을 원하는 모든 학생이 수업을 들을 수 있게 하는 것으로 그 결과 기존의 한자속독 6개 반이 올해부터는 4개 반이 늘어 총 10개 반으로 개강하게 됐다”며 보다 “많은 학생들을 지도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김은희 강사(대구교육본부)는 “학부모로부터 걸려오는 전화가 많아지면서 새학기가 시작된 것이 실감이 난다. 이 시기에는 항상 한자속독에 관한 문의가 많은데, 올해는 특히 더 많다”며 “미리 방과 후 수업 신청을 서두르는 분들이 많아 한자속독의 교육효과를 많은 분들이 알아주시는 것 같아 보람차다”고 말했다.

박순조 강사(포항·경주교육본부)는 “지진으로 인해 교실 보수공사로 방과 후 수업을 오래 쉬다가 드디어 3월을 시작으로 다시 개강을 하게 됐다”며 “새롭게 개설된 학교에서도 한자속독의 인기는 단연 최고다. 마음을 새롭게 다져서 더 사랑받는 한자속독 선생님이 되고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박수연 강사(부산동남부·양산본부)는 “문자로 접수된 새로운 수강신청 인원들과 기존 수강생 명단을 보며 단지 방과 후 수강명단이 아니라 앞으로 세계를 리드할 큰 인재들의 명단이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며 “초등학생 시기는 올바른 인성과 두뇌계발의 황금시기인만큼 모든 초등학교에 방과 후 필수과목으로 지정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최정수 교수의 한자속독™ 프로그램은 한자의 특수성과 속독의 원리를 활용해 뇌생리학적 원리에 맞추어 개발된 과학적인 교육 프로그램이다.

아이의 올바른 인성 확립과 함께 두뇌계발, 집중력 강화, 반복적인 학습으로 빠른 한자 습득 및 장기기억, 독서능력 향상 등 한자속독 프로그램 훈련을 통해 여러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대구광역시 교육청 방과 후 학교 최우수 프로그램으로 선정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