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청 ‘탁상행정’ … 세종시민 '안전대책' 선제적 대응 필요
행복청 ‘탁상행정’ … 세종시민 '안전대책' 선제적 대응 필요
  • 장영래 기자(adjang7@hanmail.net)
  • 승인 2019.07.11 2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세종시 내 앞 좌회전 신호를 받을 수 없는 행복청의 ‘탁상행정’에 세종시민을 위한 선제적 교통안전대책 필요하다.

 

【세종=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세종시 내 좌회전 신호를 받을 수 없는 행복청의 ‘탁상행정’에 세종시민을 위한 선제적 교통안전대책 필요하다.

세종시청과 세종교육청 방향으로 가기위해 좌측신호를 받고 좌측방향으로 가기위해 신호를 대기 하려 하지만 신호대기 공간이 부족하다.

이에 신호대기 공간을 넘어 직진차량 신호에 대기할 수밖에 없다.

좌측신호를 받으려면 직진 차선에 대기하면서 신호를 대기 할 수밖에 없다.

이에 대한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의 지구단위계획안의 교통계획의 수정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행복청 ‘탁상행정’으로 인해 세종시민에 대한 선제적 교통안전대책이 뒷전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