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미국 아동청소년 교육행정가·청소년 방문...교육정책의견 나눠
세종시, 미국 아동청소년 교육행정가·청소년 방문...교육정책의견 나눠
  • 안창용 기자(1004ceoman@hanmail.net)
  • 승인 2019.07.15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시청서 간담회…아동청소년·교육지원 정책 등 벤치마킹
세종시청사 (사진제공=세종시)

 

【세종=코리아플러스방송】 안창용 기자 = 세종시는 미국 뉴욕과 애틀랜타, 워싱턴DC, 시카고 등지에서 활동 중인 아동청소년 교육행정가와 청소년들이 세종을 찾았다가 밝혔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15일 시청 집현실에서 미국 아동청소년 교육행정가 14명을 만나 세종시의 아동청소년 및 교육지원 정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번 방문은 뉴욕에 위치한 ‘함께하는 교육재단’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미국 아동청소년 교육행정가들이 아동친화도시로 인증 받은 세종시의 아동청소년 및 교육지원 정책을 벤치마킹하기 위해 이뤄졌다.

이 시장은 간담회에서 공동육아나눔터와 어린이도서관, 청소년문화사업 등 다양한 아동청소년 정책을 소개하고 워싱턴DC를 비롯한 미국 동부지역과의 지속적인 교류협력을 제안했다.

또한 이 시장은 “세종시는 청소년 인구 비율이 18.2%에 이를 정도로 높은 도시”라며 “아동청소년들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청소년 문화 인프라 확충에 힘쓰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이 시장은 “시민과 머리를 맞대고 우리 아이들이 바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과제를 개발해 나가고 있다”면서 “이번 방문이 세종시와 미국 동부 지역이 아동청소년 정책 개발에 서로 협력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에는 뉴욕, 애틀랜타, 워싱턴DC, 시카고 등 미국 동부에서 살고 있는 청소년 20명이 세종시를 찾았다.

이번 방문은 고려대 세종캠퍼스 국제교류교육원이 뉴욕 한국교육원의 한국문화캠프를 위탁 운영함에 따른 것으로, 미국 청소년들에게 대한민국의 발전상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강진 정무부시장은 이날 세종국제고 시청각실에서 열린 간담회에서“세종시는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 속의 행정수도로 거듭나기 위해 다양한 국제교류 사업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며 “앞으로 우리 청소년들과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교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