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산구, 문화시책사업 '우리동네 소리꾼' 사업 연장
완산구, 문화시책사업 '우리동네 소리꾼' 사업 연장
  • 이준식 기자(640818j@naver.com)
  • 승인 2019.09.03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시책사업, 경로당 등 14개소 찾아가는 수업 진행
어르신들의 열렬한 호응에 연장운영키로
【전주=코리아플러스】이준식 기자 = 완산구, 문화시책사업 '우리동네 소리꾼' 사업 연장
【전주=코리아플러스】이준식 기자 = 완산구, 문화시책사업 '우리동네 소리꾼' 사업 연장

【전주=코리아플러스】이준식 기자 = 완산구(구청장 최락기)는 2019년 신규 문화시책사업으로 추진한 “우리동네 소리꾼 사업”(이하 소리꾼 사업)을 시민들의 열렬한 호응 속에 하반기에도 연장 운영한다.

소리꾼 사업은 ‘전통문화도시’, ‘예향과 풍류의 고장’으로 널리 알려진 전주의 명성에 걸맞게 골목골목 어디서나 판소리나 민요가 울려 퍼지는 전주만의 문화를 만들기 위한 사업으로, 지역의 젊은 소리꾼이 어르신들이 계신 곳으로 직접 찾아가 강습하는 방식이다.

당초 상반기 중 운영계획이었으나 현장 의견 수렴결과 수업을 진행한 14개소 모두 하반기까지 연장요청이 있어 추경예산을 확보하고 연장운영하게 된다.

완산구는 어르신들의 뜨거운 호응에 힘입어 내년도에도 더욱 내실있는 사업을 준비해 시민들의 행복지수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또한, 최락기 완산구청장은 “올해 처음 추진한 소리꾼 사업이 어르신들의 큰 호응을 얻은 것에 감사한다. 구민의 삶 속에 전통판소리가 녹아들어 전통문화 저변확대와 문화 예술의 도시 전주를 완성하는 큰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