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송동 천사마을 골목길, ‘얼굴 없는 천사’로 가득
노송동 천사마을 골목길, ‘얼굴 없는 천사’로 가득
  • 이준식 기자(640818j@naver.com)
  • 승인 2019.10.04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오는 11월까지 주민참여 마을개선 희망사업으로 노송동 천사길 담장벽화 조성 추진
19년간 해마다 이어져 온 ‘얼굴 없는 천사’의 기부내용와 감동을 스토리로 표현
칙칙한 노후담장을 산뜻한 로드갤러리로 탈바꿈시켜 밝고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
【전주=코리아플러스】 이준식 기자 = 노송동 천사마을 골목길, ‘얼굴 없는 천사’로 가득(사진제공/천주시청)
【전주=코리아플러스】 이준식 기자 = 노송동 천사마을 골목길, ‘얼굴 없는 천사’로 가득(사진제공/천주시청)

【전주=코리아플러스】 이준식 기자 = 낡고 칙칙했던 전주시 노송동 골목길이 19년간 이어져온 ‘얼굴 없는 천사’의 감동스토리를 담은 벽화로 환해지게 됐다.

전주시는 오는 11월까지 총 2200만원을 들여 주민참여 마을개선 희망사업의 일환으로 노송동 천사길에 담장벽화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시는 노송동 문화마을 일원 담장에 ‘얼굴 없는 기부 천사’를 스토리텔링으로 표현한 벽화를 그려 마을주민과 마을을 찾는 방문객에게 기부 천사가 주는 감동을 느끼도록 만들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 5월부터 창의적이고 양질의 사업추진을 위해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왔으며, 공공디자인 심위위원회 심의 등 여러 차례의 보완 과정을 거쳐 지역주민 및 관광객이 공갈할 수 있는 내용의 벽화조성안을 도출했다. 현재 지역주민의 많은 관심 속에 벽화작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시는 담장벽화 조성이 완료되면 노송동 천사마을 이미지를 각인시키는 것은 물론, 구도심인 노송동의 노후담장이 산뜻해져 쾌적한 마을환경 제공으로 주민들의 주거복지도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2017년과 지난해 각각 인봉경로당 앞 골목길과 문화1길 담장에 천사의 날개 등 아름다운 벽화를 조성한 바 있다. 과거 칙칙했던 담장은 단색의 채색과 예술인의 손길이 닿은 벽화를 통해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하면서 구도심 주거환경 개선의 일익을 담당하고 있다.

최무결 전주시 생태도시국장은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벽화조성에 많은 관심을 보여준 주민들로부터 ‘얼굴 없는 천사’가 주는 감동을 이어받아 주민 간 협치를 통해 마을공동체 활성화에 앞장서 지원하겠는 마음가짐을 엿볼 수 있었다”면서 “주민이 참여하고 희망 하는 마을개선 사업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주거 환경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