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궁화 좌석 시트 진드기 검사 1차례도 없어...KTX 1년에 한번
무궁화 좌석 시트 진드기 검사 1차례도 없어...KTX 1년에 한번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19.10.07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후삼 의원, 열차 청결에도 차별 받는 무궁화
【대전=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국정감사에서 무궁화 등 일반 차량이 KTX 등 고속차량에 비해 기본적인 청결 상태에서도 차별받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대전=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국정감사에서 무궁화 등 일반 차량이 KTX 등 고속차량에 비해 기본적인 청결 상태에서도 차별받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후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충북 제천 단양,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이 한국철도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좌석 시트 관련 민원 현황’자료에 따르면 최근 6년간 좌석 시트에 대한 청결 문제와 관련하여 총 370건의 민원이 접수됐다.

민원 내용을 살펴보면 ‘기차 청소는 제대로 이루어지나요?’,‘무궁화열차 타면 이상한 냄새가 납니다’, ‘열차 청결상태가 너무한거 아닙니까’, ‘헝겊의자에 진드기 제거 요청’, ‘황당한 시트상태에 비싼 열차비가 아깝네요’등 열차를 이용하는 승객들이 청결 문제에 대해 불만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더 큰 문제는 무궁화 등 일반차량이 KTX 등 고속 차량에 비해서 청결상태에 있어서 차별받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KTX 등 고속차량은 반복신속청소, 반복정상청소, 중간청소, 외벽청소, 전두부청소, 오물청소, 소청소, 중청소, 대청소 등 9단계로 청소가 이뤄지는데 반해, 무궁화 등 일반차량은 전반청소, 일상청소, 반복청소, 차장차청소, 오물탱크 청소로 비교적 간단하게 이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고속차량은 1년에 한번씩 대청소를 실시하도록 되어 있는데, 이때 전문업체를 통해 좌석 시트와 카펫에 대하여 물세척과 소독 그리고 진드기 검사까지 실시하지만, 일반차량은 자체 인력으로 청소를 실시하며, 대청소개념도 없을뿐더러 진드기 검사는 단 1차례도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 코레일은 진드기 검사와 관련하여 일반차량의 좌석 시트에 대해서도 60일 주기로 진공·스팀 청소를 실시하기 때문에 큰 문제가 없다고 하지만, 고속차량 30~35일 주기로 실시하고 있어 이보다 두 배로 긴 것으로 드러났다.

 

 

 ○ 이후삼 의원은 “청결 문제만큼은 각종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어 모든 고객들에게 동일한 서비스를 제공해야하는데도 불구하고, 무궁화를 이용하는 승객들은 이마저도 차별받고 있다”며 “코레일은 무궁화를 이용하는 서민들의 처지도 함께 고려해주길 바라고, KTX 중심이 아닌 모든 고객 중심의 운영을 해야할 것”라고 말했다.

 

 ○ 한편, 열차의 좌석 시트 교체는 평균 10년으로 나타났으며, 좌석 1개당 시트의 구매 비용은 KTX가 3만 9천원인데 반해, 무궁화는 약 2만원으로 분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