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터마을역사문화축제
안터마을역사문화축제
  • 이미옥 기자(masuk0202@hanmail.net)
  • 승인 2019.10.08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을축제로 공동체 활성화를 도모하다

옥천군안터마을은 지난 3일 개천절을 맞아 '안터마을역사문화축제'를 주민들의 큰 관심과 협력으로 즐겁게 마쳤다. 태풍으로 인해 새벽까지 비가 왔지만, 축제 시작 전에 다행히 비가 그쳐서 행사의 준비와 진행을 원활하게 할 수 있게 되었다. 안터마을은 대청댐으로 인해 수몰된 지역인데 마을 주민 중 수몰되기 전 찍은 오래된 사진과 주민들의 과거 사진을 모아 크게 확대하여 사진 전시를 하였다. 사진을 보며 주민 모두 추억을 회상하며, 새로 이사온 주민이나 마을 아이들은 마을의 옛모습을 볼 수 있었다. 예전방식으로 찰밥을 쪄 떡메로 쳐서 인절미를 만들어 나누어 먹기도 했다. 옥천군수님도 축제에 참석하시어 직접 떡메를 들고 쳐보시기도 했다. 축제의 대표 프로그램으로 마을에서 가장 오래 해로하신 노부부의 전통혼례식이 있었다. 결혼 할 당시 집안이 너무 가난하여 결혼식을 올리지 못하고 60년 넘게 그저 사셨는데 마을 축제 날이 두분의 결혼식 날이 되어 큰잔칫날이 되었다. 축제장에 모인 모든 사람들이 두 분의 건강과 더 오래 해로하시라는 인사를 드리고, 어르신들은 고맙다는 인사를 계속 하셨다. 점심식사 후 민요와 풍물 공연, 마을 어린이들이 무대에 올라가 흥겨운 노래를 하며 마을 전체가 한마음으로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축제 후 안터마을 주민들이 모여 단체사진을 찍었다.
축제 후 안터마을 주민들이 모여 단체사진을 찍었다.
5천년 역사의 숨결이 서려있는 안터선돌 앞에서 노인회장님을 비롯하여 주민들이 마을안녕기원제를 지냈다.
5천년 역사의 숨결이 서려있는 안터선돌 앞에서 노인회장님을 비롯하여 주민들이 마을안녕기원제를 지냈다.
60년을 한결같이 서로의 곁을 지켜오신 이영세, 이옥임 어르신들의 전통혼레식
60년을 한결같이 서로의 곁을 지켜오신 이영세, 이옥임 어르신들의 전통혼레식
김재종옥천군수님이 주민들과 함께 떡메를 치며 떡을 만들고 계신다
김재종옥천군수님이 주민들과 함께 떡메를 치며 떡을 만들고 계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