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수 의원 “충남, 노인범죄 매년 늘어..하루 평균 14건 발생
박완수 의원 “충남, 노인범죄 매년 늘어..하루 평균 14건 발생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19.10.15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ㆍ충남=코리아플러스】 차동철ㆍ장영래 기자 = 국회 국정감사에서 최근 3년간 충남도 내에서 65세 이상 노인범죄가 12%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박완수 의원(창원시의창구)

자유한국당 박완수 의원(창원시의창구)이 충청남도로부터 제출받은 ′노인범죄 발생현황′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발생한 노인범죄가 총 1만4904건으로 하루 평균 약14건의 노인 범죄가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⓵천안2,832건 ⓶서산1,626건 ⓷아산1,457건 ⓸1,217건 ⓹당진1,062건⓺보령873건 ⓻공주865건 ⓼예산 835건 ⓽홍성825건 ⓾서천799건 순이다.

충남은 최근 3년간 충남도 내 노인범죄가 2016년 대비 576건 증가했고 범죄건수가 매년 늘어 대책이 시급하다. ▲2016년 4,748건 ▲2017년 4,832건 ▲2018년 5,324건 으로 나타났다.

이를 유형별로 보면 살인9건, 강도7건, 강간 181건, 절도 1,099건 폭력2,378건, 기타 11,229건 등이다. 이 중 강간·절도·폭력등은 매년 늘고 있다.

박완수 의원은 ″최근 노인범죄가 증가함에 따라 하루 평균 약14건의 범죄가 나타나고 있다.″며 ″도내 노인인구가 증가하는 만큼 노인범죄 예방을 위해 적극적인 노인복지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