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체납차량 일제단속 실시
전북도, 체납차량 일제단속 실시
  • 이준식 기자(640818j@naver.com)
  • 승인 2019.11.26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7일 전국 일제단속의 날, 도내 14개 시·군 모두 참여

 

【전북=코리아플러스】 이준식 기자 = 전북도청
【전북=코리아플러스】 이준식 기자 = 전라북도

【전북=코리아플러스】 이준식 기자 = 전북도와 행정안전부는 오는 27일 ‘2019년 하반기 체납차량 전국 일제단속의 날’을 운영해 자동차세와 자동차 관련 과태료 체납 차량에 대한 단속을 한다.
 
이번 단속은 전국 동시에 실시되며 전북도 내 14개 시·군 공무원 240여 명과 경찰관 30여 명이 참여하며, 영치 시스템이 탑재된 차량 19대, 모바일 단속기기 50여 대 등 인력과 장비가 총동원 된다.

단속대상은 자동차세(2회이상) 및 과태료(30만원이상) 그리고 지자체 간 징수촉탁한 자동차세(4회이상) 체납차량이며, 1회 체납 차량은 ‘번호판 영치 예고’로 자진 납부를 유도하고 화물차나 택배 차량 등 번호판 보관으로 경제활동이 제한되는 생계형 체납자는 영치 일시해제 또는 분납을 유도하는 등 탄력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한편, 도내 자동차세 체납액은 10월말 기준 196억원으로 지방세전체 체납액의 20.7%를 차지하고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 “올해 도내 번호판 영치는 4,000여 건으로 18억여 원을 징수하였지만 아직도 자동차세 체납액이 많아 지속적인 영치 활동을 독려할 계획”이라며 “번호판 영치로 불편함이 생기지 않도록 조속한 납부”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