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초대 총괄건축가에 이성관 건축가 위촉
대전시, 초대 총괄건축가에 이성관 건축가 위촉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20.01.06 2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건축정책 총괄, 공공건축(도시공간환경) 사업 총괄 ․ 조정

【대전=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대전시는 6일 오후 5시 응접실에서 ㈜건축사사무소 한울건축 대표 이성관 건축가를 대전시 초대 총괄건축가로 위촉했다.

이성관 총괄건축가는 앞으로 2년간 지역의 건축정책을 총괄하고, 대전의 건축․도시 관련 정책 및 기본전략에 대한 자문 또는 주요 공공건축 및 공간환경 조성사업에 대하여 총괄 조정 및 자문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또, 개정된 대전시 건축기본조례에 따라 오는 2월 신설 구성될 ‘건축정책위원회’위원장으로 위촉될 예정이다.

올해 상반기부터 대전시가 추진하는 총괄 및 공공건축가 제도는 지역 주민의 삶과 밀접한 공공건축의 중요성을 인식하게 되면서, 공공건축 및 공간환경사업 전반에 민간전문가를 참여시켜 전문성을 제고하고 예산을 효율적으로 집행하기 위해 마련된 제도다.

대전시는 도시재생뉴딜 사업 및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에 공공건축가의 참여가 의무화되는 등 공공건축을 혁신하려는 최근 국가정책에 호응하기 위해 지난해 7월부터 도시경관과에 공공건축팀을 신설하고 민간전문가(총괄건축가 및 공공건축가) 제도의 도입 ․ 시행을 준비해왔다.

대전시는 총괄건축가 위촉에 이어 오는 2월까지 건축ㆍ도시ㆍ조경분야 전문가 49명을 선정해 공공건축가로 위촉하고, 공공건축 및 공간환경사업 추진 시 기획ㆍ설계업무에 대한 자문과 참여 등 본격적인 기술지원을 제공하며 사업부서의 전문성을 보완해 나갈 계획이다.

대전시 류택열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역량 있는 총괄건축가가 선정된 만큼 앞으로 민․관이 협력해 지역 공공건축의 가치와 수준을 높이고 품격 있는 도시공간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성관 총괄건축가는 서울대학교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미국 뉴욕 콜롬비아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정림건축과 뉴욕의 건축사무소에서 수석디자이너로 근무했으며, 서울대학교 출강, 연세대학교 및 한양대학교 건축디자인대학원 겸임교수를 역임했다.

1989년부터 현재까지 30년 동안 한울건축 대표로 왕성하게 건축창작 활동을 해온 이성관 총괄건축가는 용산 전쟁기념관, 탄허기념박물관, 여주박물관 등 수많은 수상 작품을 설계했다.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건축상 최고의 영예를 자랑하는 한국건축문화대상을 총8회 수상하고, 이중 대통령상인 대상만 3회 수상한 실력가로서 실로 공공건축 설계분야의 거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