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청소년수련시설 합동감찰 실시
경남도, 청소년수련시설 합동감찰 실시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20.01.08 0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행정안전부, 여성가족부, 청소년활동진흥원 합동감찰

【경남=코리아플러스】 박도밍고 ㆍ 장영래 기자 = 경남도가 지난 6일 시잙해 오는 2월 29일까지 8주간 도내 청소년수련시설 77개소*에 대한 안전관리실태 감찰을 실시한다.

이번 감찰 청소년수련시설은 77개소로 청소년수련관 18, 문화의집 15, 청소년수련원 26, 야영장 4, 유스호스텔 14 등이다.

이번 감찰은 행정안전부가 ‘씨랜드 화재참사(‘99. 6. 30.) 20주년’을 계기로 청소년수련시설 14곳을 표본 사전감찰 한 결과, 화재안전관리 소홀 등 일부 운영자의 안전불감증이 여전히 존재한다고 판단되어 17개 시·도 합동으로 감찰을 확대 실시한다.

경남도는 행정안전부 사전 감찰시 적발된 △화재·가스 안전관리 소홀, △비상구 등 피난대피 공간 관리부실, △휴·폐지시설의 안전조치 미흡 등 안전을 위협하는 장애요인등을 참고, 도내 전체 청소년수련시설에 대해 △자체안전점검 및 지도 관리실태와 △안전관리자 배치 및 교육이행 등 시설물 안전관리 이행실태 등을 중점적으로 감찰 할 계획이다.

또한 청소년수련관, 유스호스텔 등 10개 시설은 행정안전부, 여성가족부, 청소년활동진흥원과 합동으로 감찰하여 효과를 극대화하고, 겨울철 화재취약시기에 청소년수련활동에 대한 안전성을 확보하여 시설운영자에 대한 경각심 고취 및 안전의식 개선도 유도할 계획이다.

신대호 경남도 재난안전건설본부장은 “청소년활동 진흥법, 건축·소방법 등 관련법 정비로 청소년 수련시설 내 위험요인들이 많이 해소되었지만, 시설물 노후화, 수련시설 운영자의 안전불감증 등의 구조적인 문제와 최근 설치되는 새로운 유형의 체험시설 등을 감찰하여 청소년들이 안전하게 수련활동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