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후삼 의원, 제천 봉양∼원주 신림(국도 5호선) 4차로 확장 등 5개 구간
이후삼 의원, 제천 봉양∼원주 신림(국도 5호선) 4차로 확장 등 5개 구간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20.01.14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제5차 국도·국지도 계획’ 포함으로 국도·국지도 개선 단초 마련돼
【제천ㆍ단양=코리아플러스】 김미선 ㆍ 장영래 기자 = 제천 봉양∼원주 신림, 제천 수산 ∼ 청풍, 단양 사평 ∼ 향산 등 5개 구간 도로 개선의 청신호가 켜졌다. 더불어민주당 이후삼 국회의원(충북 제천 단양,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

【제천ㆍ단양=코리아플러스】 김미선 ㆍ 장영래 기자 = 제천 봉양∼원주 신림, 제천 수산 ∼ 청풍, 단양 사평 ∼ 향산 등 5개 구간 도로 개선의 청신호가 켜졌다.

더불어민주당 이후삼 국회의원(충북 제천 단양,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은 제천 봉양 ∼ 원주 신림 4차로 확장 등 제천·단양의 5개 구간 사업이 국토교통부의 ‘제5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에 최종 포함되었다고 밝혔다.

지난 2일 확정된 국토교통부 ‘제5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에 따르면△ 제천 봉양 ∼ 원주 신림 국도5호선 4차로확장 12.47km (총사업비 1,620억) △ 제천 수산 ∼ 청풍 국지도 82호선 2차로 개량 10.33km (총사업비 1,128억) △ 제천 수산 ∼ 단양 단성 국도 36호선 2차로 개량 14.64km (총사업비 1,617억) 의 사업과 함께△ 단양 가곡 사평 ∼ 향산(단양 가곡 ∼ 가곡) 국도 59호선 9.04km (총사업비 641억) △ 단양 단성 가산 ∼ 상방 국도 59호선 2차로 개량 5.77km (총사업비 821억) 등 5개 구간의 사업이 포함되었다.

특히, 제천 봉양 ∼ 원주 신림 4차로 확장 등 제천·단양의 숙원 사업들이 대거 반영되어 제천·단양의 지역 간 균형발전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번에 국토부 안으로 확정된 5개 구간은, 향후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등을 거친 후 올해 말 최종 고시될 예정이다.

이후삼 의원은 “국토교통위 위원으로서 제천·단양의 시급한 국도·국지도 개선에 대해 건의해 왔으며, 이번 선정으로 국도·국지도 개선의 첫발걸음을 떼게 된 것”이라며, “올해 말 확정고시 전까지 최선을 다해, 제천·단양의 원활한 물류 소통과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어 낼 것”이라고 밝혔다.

 

○ 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