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27일 도내 상급 종합병원장 및 도 의약단체들과 잇따라 간담회
이재명, 27일 도내 상급 종합병원장 및 도 의약단체들과 잇따라 간담회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20.02.27 2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과 관련 의료 전문가들과 대책 강구하고 협조 당부

【경기=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타 지역 중증 코로나19 환자의 경우에는 협의해 수용하겠지만 경기도 내 대규모 확진자 발생 가능성을 대비해 자원을 아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분당서울대병원, 아주대병원, 순천향대부천병원, 한림대성심병원, 고대안산병원 원장들과 김재훈 도 보건건강국장, 임승관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장이 참석했다.

이 지사는 권영진 대구시장이 대구의 코로나19 경증 확진환자 수백 명을 수용해달라고 경기도에 요청한 것과 관련, 참석자들과 의견을 주고받았다.

그는 “인도적 차원에서 중환자를 안 받을 수는 없지만 경기도민을 위한 병실을 확보해 놓아야 한다”며 “(코로나19) 중증환자는 협의해서 받되 경증환자는 받지 않고 가능하면 최대한 자원을 아껴 놓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이날까지 당일 과천 예배 참석자 중 확진자가 8명 발생했고, 도가 확보한 과천 예배 참석자 중 도민 4,890명 가운데 유증상자가 215명 발견됨에 따라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간담회에서는 임승관 안성병원장이 경기도의 코로나19 발생현황 및 대응방향에 대해 발표하기도 했다.

임 원장은 “지금은 지역사회 확산 대응을 위한 유행최소화, 완화 전략이 필요한 시기”라며 “증상 발현 초기 접촉 빈도 감소를 유도하고, 감염환자를 적시에 가려낼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며 병상자원을 효율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 전략으로는 ▲불필요한 병원 방문을 최소화하도록 경미한 증상에 대한 전화상담센터 주6일 운영 ▲드라이브 스루 형태의 대규모 선별검사센터 운영 등을 제안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에는 경기도의사회, 치과의사회, 한의사회, 간호사회, 간호조무사회, 임상병리사회 등 도 의약단체 6곳과도 간담회를 실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