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미동 의원,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 추진 정상화 촉구 결의안 발의
인미동 의원,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 추진 정상화 촉구 결의안 발의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20.03.23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대전광역시 유성구의회 인미동 의원이 최근 사업 시행사의 문제로 착공이 지연되고 있는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의 조속 추진을 촉구하는 긴급 결의안을 발의했다.

먼저 인미동 의원은 결의안을 통해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은 대전 및 인근지역의 여객 수요 증가를 충족하고 동시에 문화, 주거, 상업 등의 수요를 만족시킬 명품 복합터미널이자 유성과 대전의 미래중심지가 될 곳으로 그만큼 주민들의 기대가 큰 사업”이라고 말했다.

이어 “많은 우여곡절 끝에 지난 2018년 도시공사와 (주)KPIH와의 본협약 체결로 시작된 사업이 최근에 사업자인 (주)KPIH 주주간의 갈등으로 착공이 지연되고 있어 주민들의 불안감이 커져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인 의원은 “오랫동안 유성복합터미널의 완공을 기다려온 유성구민에게 사업지체로 인한 불안과 실망을 더 이상 안겨 줄 수 없다며 다음과 같이 건의한다”고 밝혔다.

먼저, 시행사업자인 (주)KPIH는 유성구민의 숙원사업을 볼모로 한 내부분쟁을 중단하고 지역주민의 불안감 해소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조속히 사업을 추진하고, 대전시와 대전도시공사는 유성복합터미널이 하루빨리 착공할 수 있도록 철저한 관리감독을 통해 사업자 간의 문제와 갈등을 조정하는 것은 물론 재발방지를 위한 근본적인 해결대책을 강구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