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공무원 문화도시 워크숍…문화도시 지정 박차
공주시, 공무원 문화도시 워크숍…문화도시 지정 박차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20.04.10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정책에 대한 이해와 공감대 형성

【공주=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충남 공주시는 지난 9일 시청 대백제실에서 ‘공무원 문화도시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문화도시 전문가 초청 워크숍은 공주시가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올해 예비 문화도시로 선정되면서 공무원의 문화정책에 대한 이해와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먼저 ‘문화도시 휴먼웨어, 지역리더 양성 및 거버넌스 형성문제’를 주제로 강의에 나선 안영노 문체부 문화도시컨설턴트는 문화도시는 시민이 만들어가는 과정 중심의 사업으로 시민의 관심과 공감대 형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경화 경남대학교 교수는 문화도시 추진방향과 법정 문화도시 지정을 위해 공주시가 올해 역점으로 추진할 사항을 살펴보고, 문화도시 추진방향과 과정 등을 살펴봤다.

시는 지역사회중심의 문화적 거버넌스 구축을 통한 사업추진구조 도입과 시민공모를 통한 프로젝트 기획 및 운영방식 도입, 문화 전문인력 활동 및 지원에 대한 사업예산 강화 등을 역점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황의정 문화체육과장은 “올해 법정 문화도시 지정을 목표로 예비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며, “시민이 공주의 역사와 문화를 즐기는 주체가 되도록 하는 한편, 공주의 지역 문화가 지속가능한 성장 동력, 고유한 문화적 브랜드로 재창출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