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운대학교, 보령 웅천 석재산업 지원사업 워크샵 개최
청운대학교, 보령 웅천 석재산업 지원사업 워크샵 개최
  • 김진호 기자(lions19@hanmail.net)
  • 승인 2020.10.16 16:5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묘문화 개선위해 새로운 디자인의 납골묘 시제품 개발
페석분 재활용한 건축자재 개발, 녹색기술인증, 특허출원 지원
임꺽정으로 유명한 국민배우 정흥채씨 홍보대사 위촉

 

【보령=코리아플러스】 김진호 기자 = 보령웅천 석재산업 융 복합을 통한 신시장 창출 및 경쟁력 향상 지원사업 워크샵장면. / 코리아플러스 김진호 기자

【보령=코리아플러스】 김진호 기자 = 충남 홍성군 소재 청운대학교 지역연고산업 육성사업단(단장 조현섭)은 15일 ‘2020년 보령석재산업 융복합을 통한 신시장 창출 및 경쟁력 향상 지원사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참여기관한국세라믹 기술원, 주식회사 메리트 및 수혜기업 대표자와 충남도청, 보령시청 실무 담당자가 참석한 가운데 수혜기업 워크샵 및 홍보대사 위촉식을 가졌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보령석재산업 융복합을 통한 신시장 창출 및 경쟁력 향상 지원사업 홍보를  위해 임꺽정으로 널리 알려진 국민배우 정흥채씨가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보령=코리아플러스】 김진호 기자 =보령웅천 석재산업 홍보대사에 임꺽정 정흥채씨를 홍보대사로 위촉하고 있다. / 코리아플러스 김진호 기자

청운대학교 지역연고산업육성사업단은 침체에 빠져 어려움을 겪고 있는 보령 웅천지역의 석재산업 활성화를 위한 수혜기업 규모별 지원현황과 희망프로그램을 청취하고 사업 활성화 전략을 모색하여 수혜기업의 매출 증대 및 고용창출을 도모하기 위해 개최했다.
 
청운대학교 지역연고사업단은 보령 웅천지역에서만 생산되는 오석을 이용하여 새로운 장묘문화 정착을 위해 새로운 디자인의 납골묘와 오석명패, 수반등 생활에 필요한 제품을 만들 예정이다.

또 오석을 분말화 하여 바이오 기술 융 복합을 통해 인체 친화형 침장제품인 오석이불 제품개발를 추진한다.
 
특히 청운대학교 지역연고사업단은 석재 가공 후 나오는 부산물인 폐 석분처리에 웅천 석재기업들이 많은 비용을 지출하고 어려움을 겪고 있어 페 석분을 재활용하여 펜스등 건축자재 를 만들어 녹색기술인증과 녹색제품인증, 특허출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조현섭 단장은 “지난 2019년 사업에 이어 중소벤쳐기업부가 주최한 2020년 지역연고산업육성 비R&D 사업에 보령석재산업 융 복합을 통한 신시장 창출 및 경쟁력 향상 지원사업이 선정돼 보령 웅천 지역 석재산업이 활성화 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참여기관과 함께 좋은 성과를 올릴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려하겠다”고 밝혔다.
 
남기택 보령남포오석사업협동조합장은 “석재가공 후 발생되는 석분을 분리할 수 있는 시설이 되어 있지 않아 보석을 만드는 소재로 사용할 수 있는 오석의 석분을 그냥 폐기물로 처리하는 실정에 있다” 며 “오석의 석분을 고부가가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석분분리 시설 지원이 절실한 실정이다” 며 지원책을 마련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2020년 보령석재산업 융복합을 통한 신시장 창출 및 경쟁력 향상 지원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주최하고 청운대학교 지역연고산업육성사업단에서 주관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옹우 2020-10-16 20:37:46
훌륭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