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룸살롱 검사' 이름·얼굴 공개…박훈,"공익적 차원"
'룸살롱 검사' 이름·얼굴 공개…박훈,"공익적 차원"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20.10.30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훈 변호사

【광명=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박훈 변호사가 30일 자신의 SNS에 한 검사의 이름과 사진 등 구체적인 신상정보를 공개했다.

그러면서 "이 친구가 김봉현이 접대했다는 검사 중 한 명"이라며 고 설명했다.

그는 "공익적 차원에서 깝니다"라며 "날 어찌해보겠다면 그건 전쟁이기를 바랍니다"고 덧붙였다.

공개된 인물은 나의엽 수원지검 안산지청 부부장검사다.

그는 지난해 라임자산운용(라임) 사건을 수사한 서울남부지검에 근무했다.

라임 사태의 핵심인물인 김 전 회장은 지난 16일 공개한 옥중 입장문에서 "지난해 7월 A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에게 1천만 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고 주장했다.

법무부는 감찰에 나섰고 검찰도 수사전담팀을 구성해 수사 중이다.

전담팀은 A 변호사의 사무실과 신원이 특정된 검사 2명의 사무실을 수색했다.

아울러 접대 장소로 지목된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룸살롱 등을 최근 잇달아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