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만선 의원, 대한항공 송현동 부지에 대한 '위압적 행정' 지적
경만선 의원, 대한항공 송현동 부지에 대한 '위압적 행정' 지적
  • 오공임 기자(lim88873@naver.com)
  • 승인 2020.11.18 0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민들의 고용불안과 사회적 갈등구조 심화시키기 보다 공정하고 시민들이 공감하는 정책 요청
- 부지 매입을 위한 재원조달, 도시계획시설 결정 등 사전 공감대 형성 노력 부족 지적
경만선 의원
경만선 의원

【서울=코리아플러스】 오공임 기자 = 경만선 의원(더불어민주당, 강서3)은 17일에 열린 서울시의회 제298회 정례회 시정 질문에서 김학진 행정2부시장에게 대한항공 송현동 부지의 위압적 행정을 지적하고 공정하고 시민들이 공감하는 정책을 요청했다. 지난 6월 대한항공은 자구책의 일환으로 추진한 송현동 부지 매각 작업과 관련해 서울시의 일방적 송현동 문화공원 추진에 대해서 국민권익위원회에 고충 민원을 제기했다.

이날 시정질문에서 경만선 의원은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시민의 대표인 위원 전원이 일방적인 대한항공 송현동 부지의 사업 진행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에도 서울시가 독단적으로 무리하게 공원화를 추진하는 이유에 대해서 질의했다. 이에 김학진 행정2부시장은 “의원님들께서 이 시기에 공원 지정 결정을 해야 하는 가”가 있었다며 “더 의견 수렴을 해야 한다.”는 지적에 동의를 표하기도 했다.

또한 경만선 의원은 코로나 19 사태 발생으로 인한 국가적 위기상황하에서 위기사태를 극복하기 위한 일환으로 항공사들은 인력조정 등의 자구노력을 도모하고 있는 상황을 설명했다. 이후 “송현동 부지 소유 기업도 각 종 사업 매각 등으로 생존의 문제가 있는 고용의 변화가 있었다. 무리한 행정집행으로 시민들의 고용불안과 사회적 갈등구조 심화시킨다.”고 지적하였다.

서울시의회 경만선 시의원(더불어민주당, 강서3)은 “서울시 시유지와 LH가 매수할 송현동 부지의 교환 계약을 위해서는 지방재정법과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 상 타당성 조사를 하고 시의회의 동의 등 제반 행정절차가 필요하다.”라고 하며 김학진 행정2부시장에게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항공업계가 고사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한항공의 자구노력이 적기에 이루어 지지 않는다면 고용불안이 증대되는 바, 관련 행정절차를 최대한 신속히 진행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