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 강도 높은 AI대책 추진
나주시 강도 높은 AI대책 추진
  • 이미영 기자(qnqlenql@naver.com)
  • 승인 2020.11.24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새도래지 방역 철저 … 드론, 광역방제기, 살수차 등 동원
거점소독시설, 농장 통제초소 등 12개소 설치·운영
【나주=코리아플러스】 이미영 기자 = 나주시가 겨울철을 앞두고 고병원성조류인플루엔자(AI) 청정지역 유지를 위해 강도 높은 방역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나주시)

【나주=코리아플러스】 이미영 기자 = 전라남도 최대 가금 사육지인 나주시가 겨울철을 앞두고 고병원성조류인플루엔자(AI) 청정지역 유지를 위해 강도 높은 방역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최근 경기와 충남지역 야생조류 분변에서 AI바이러스가 검출되고 유럽 등지에서도 AI발생이 급증하고 있어 올 겨울은 발생 위험이 매우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24일 나주시(시장 강인규)에 따르면 선제적 방역대책 추진을 위해 지난 9일부터 기존 동수동거점소독시설에서 산포거점소독시설을 추가해 2개소를 24시간 운영한다.

축산농장 및 시설에 출입하는 차량을 소독한 후 소독필증을 발급하는 한편 AI발생위험이 높은 가금 밀집 사육지역 및 종오리 사육농장에 통제초소 9개소를 설치, 운영하고 있다.

초소에서는 소독필증 없이는 출입을 일절 금하며 출입명단을 작성, 관리하는 등 엄격한 관리체제를 유지한다.

나주시는 올해 긴급방역비 2억2000만원을 투입, 가금 사육농가(오리 120호, 닭 133호)에 생석회 207톤, 소독약 2.3톤, 면역증강제 6.8톤을 공급했다.

지석천, 우습제 등 주요 철새 도래지에 광역방제기, 드론, 살수차 등을 동원해 매일 소독을 실시하는 등 AI차단방역을 한층 더 강화하고 있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3년 연속 AI 청정지역 수호를 위한 방역대책에 가금 농가와 시민들의 적극적인 이해와 협조를 구한다”며 “방역은 제2의 국방이라는 신념 아래 강도 높은 방역대책을 추진해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