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속 역사를 찾아
대전 속 역사를 찾아
  • 이슬비 기자(exotmfql@naver.com)
  • 승인 2020.11.30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코리아플러스】 이슬비 기 자= 한 커뮤니티에 '대전은 성심당, 은행동 말고 갈 곳이 없다.' 라는 글이 올라왔다.

그 개시물에 댓글 또한 공감하는 듯한 댓글이 많았다.

하지만 그 개시물이 사실일까?

대전근현대사전시관은 대전의 100년 넘는 역사를 한눈에 보기 쉽게 전시 해놓은 곳이다.

무료관람으로 대전의 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대전근현대사전시관을 살펴보자.

대전근현대사전시관
대전근현대사전시관


등록문화재 제18호인 충남도청사는 1932년 8월에 완공되어 2012년 12월까지, 80년간 충남도청사로 사용됐다.

대전에 남아있는 근대 관청 건물 중 가장 오래되었으며, 전국적으로도 원형을 간직한 몇 안 되는 근대 도청 건물 중 하나이다.

건축사적으로는 1920년대에서 30년대로 넘어가는 관공서 건축양식의 변화를 보여주는 자료이며, 정치,사회적으로는 일제강점기 시민통치와 지역갈등, 미군정기와 한국전쟁의 주요한 사건들의 역사적 현장이기도 하다.

그 충남도청사 옛 본관이 바로 대전근현대사전시관이다.

근현대사전시관 건물
근현대사전시관 건물

대전근현대사전시관은 대전에 사는 사람들보다 타지에서 더 많은 사람들이 찾는다고 한다.

대전근현대사전시관은 대전 중구 중앙로 근처에 위치 하기에 주변에 사는 사람들은 한번쯤 찾아가는 것을 추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