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길형 시장, '코로나 방역은 철저하게, 시정은 따뜻하게'
조길형 시장, '코로나 방역은 철저하게, 시정은 따뜻하게'
  • 강경화 기자(adjang7@naver.com)
  • 승인 2021.01.14 0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내의 한계점에 이른 시민의 마음 빈틈없이 위로하고 철저하게 이해해야
【충주=코리아프러스】 이무복 강경화 기자 = 조길형 충주시장이 “코로나19 방역은 빈틈없이 철저하게, 시정은 배려하며 따뜻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사진=충주시)

【충주=코리아프러스】 이무복 강경화 기자 = 조길형 충주시장이 “코로나19 방역은 빈틈없이 철저하게, 시정은 배려하며 따뜻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시장은 지난 11일 열린 현안업무 영상회의에서 이같이 언급하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대대적인 검사로 열방센터 관련 감염연결 고리 차단의 가시적 성과가 나타나고 있지만, 여전히 긴장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증상이 있거나 우려되는 접촉이 있으면 최대한 빠르게 검사 △확진됐을 때에는 이동 경로·접촉자 조사 등에 적극 협조 등의 두 가지 사항을 거듭 강조하며 “시민들이 공감대를 형성하고 적극 동참할 수 있도록 홍보에 힘써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코로나19 장기화로 시민들의 피로가 누적되고 인내심이 한계에 다다르고 있다”며 “지역안정을 위해 공직자들이 더욱 세심하게 시민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이해하는 시정을 펼쳐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들도 피해자”라며 “비난을 자제하고 모두 함께 위기극복을 위해 힘을 모오야 한다”고도 했다.

조 시장은 “오랜 기간 지속된 한파로 우리시에도 시민들의 불편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상수도 동파 등 피해 상황을 확실하게 모니터링해 신속하게 조치하고 추가적인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지역농업의 미래에 대해 “도농복합도시의 기능을 유지, 발전시킬 수 있는 중장기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도전의식을 갖춘 청년농업인들이 찾아와 정착할 수 있는 효율적인 지원책을 발굴해 달라”고 전했다.

조길형 시장은 “규제와 제재보다는 설득과 공감으로 시민의 심정을 헤아려야 한다”며 “코로나에는 단호한 의지와 강력한 대처, 시민들에게는 따뜻한 이해와 배려로 일하는 행정을 펼쳐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