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무주 2021학년도 대학입시 합격률 91.9%
전북 무주 2021학년도 대학입시 합격률 91.9%
  • 최낙철 기자(chlw212@daum.net)
  • 승인 2021.02.16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 1명 비롯해 112명 4년제 합격
2~3년제 대학에는 25명 합격
학생들 실력 & 학교 · 행정 노력 뒷받침 결실
【무주=코리아프러스】 최낙철 기자 = 무주군청 (사진제공)

【무주=코리아프러스】 최낙철 기자 = 2021학년도 대학입시(수시 · 정시) 결과가 마무리된 가운데 91.9%의 합격률을 보인 무주군 학생들의 입시 결과에 큰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무주군에 따르면 무주고등학교를 비롯한 무풍과 설천, 안성 등 관내 4개 고등학교 3학년 학생 149명 중 137명이 합격을 하는 쾌거를 올렸다.

이중 112명(81.8%)이 4년제 대학 입학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67명(60%)이 서울대학교(1명)와 서울시립대(2명), 서울과학기술대(1명), 교원대(2명)를 비롯한 전북대(19명)와 충남대(7명) 등 국립대에 합격했다.

45명(40%)은 이화여자대학교(1명), 한국외국어대학교(1명), 한양대(1명), 단국대(1명), 건국대(3명) 등 사립대에 합격했으며 2~3년제 대학에는 25명(18.2%)이 합격을 한 것으로 집계가 됐다. 12명은 취업을 위해 대학 진학을 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무주군 관계자에 따르면 “무주군 관내 2020년도 대학 합격률 82.3%에 비하면 굉장히 고무적인 결과”라며 “앞으로도 무주군 학생들의 실력이 도시 아이들에게 뒤처지지 않고 노력 또한 헛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뒷받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무주군은 ‘공부하기 좋은 무주’를 만들기 위해 전체 예산의 2%(50여억 원)를 교육 분야에 투자해 인터넷 수능방송과 원어민 화상영어, 방학기간 기숙학원비 등을 지원하고 있다.

또 지난해부터는 무주군교육발전장학재단을 통해 관내 고등학교 졸업 후 대학에 진학한 학생 전원에게 학기당 1백만 원의 장학금(1인당 2백만 원)을 지급하는 등 인구유출을 막고 지역인재를 양성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