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장수면 종오리 농장서 AI 고병원성 확진
영주시, 장수면 종오리 농장서 AI 고병원성 확진
  • 박형원 기자(jbg-3@hanmail.net)
  • 승인 2021.02.18 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코리아플러스】 박형원 기자 = 장수면 종오리 농장서 AI 고병원성 확진 (사진=영주시 )
【영주=코리아플러스】 박형원 기자 = 장수면 종오리 농장서 AI 고병원성 확진 (사진=영주시 )

【영주=코리아플러스】 박형원 기자 = 경북 영주시는 17일 장수면에 소재한 종오리 농장에서 H5N8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됐다.

영주시에 따르면 해당농장은 지난 13일 산란율이 대폭 저하됨에 따라 의심 신고가 접수돼 13일 긴급 실시한 간이킷트 검사에서는 음성으로 나왔으나 지난 16일 경북도 동물위생시험소에서 실시한 일제 검사결과 H5N8로 확진됐다.

시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진됨에 따라 한시적으로 조정된 기준에 따라 발생농장 반경 1km 이내에는 다른 오리 사육농가가 없어 발생농장의 7000여 마리에 대한 살처분을 진행 중이다.

또한 시는 조류인플루엔자의 확산 방지를 위해 반경 10km 내 가금농장에 대해 이동 제한 및 예찰·검사 등을 실시 중이다.

영주시 관계자는 “관내 모든 가금농장은 외부인과 차량의 출입을 철저히 통제하고, 의심축 발견 시 즉시 방역기관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