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혁신도시 지정 ‘동분서주’
허태정 대전시장, 혁신도시 지정 ‘동분서주’
  • 손갑철 기자(skc680@hanmail.net)
  • 승인 2020.08.14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정세균 국무총리 면담, 조속한 지정절차 추진 요청

【대전=코리아플러스방송】 손갑철 기자 = 허태정 시장은 13일 오전 정부세종종합청사를 방문해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혁신도시 개발예정지구로 선정한 대전역세권지구와 대덕 연축지구의 혁신도시 지정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다.

허태정 시장은 이 자리에서 “지난 3월 균특법 개정으로 혁신도시 지정 근거가 마련됨에 따라 지난 달 국토부에 지정 신청서를 제출했다”며 “균형위의 조속한 심사절차 이행으로 지역의 숙원이 해결될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 건의했다.

특히, “대전의 혁신도시 예정지구는 그린뉴딜 도시재생과 연계한 개발로 원도심 공간구조를 재편하고, 도심권 활성화를 통한 지역 균형발전을 도모하는 첫 시도”라고 강조했다.

이어 “원도심 지역을 공공기관과 민간기업, 연구소 등이 협력하는 산·학·연 클러스터로 탈바꿈시켜서 대전의 신성장 축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허태정 시장은 국가자산인 대덕특구가 미래 50년 대한민국의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글로벌 혁신클러스터로 재창조될 수 있도록 국가 프로젝트로 관리하고, 대덕특구 융합연구센터 조성 등 선도과제에 대한 국비지원도 함께 요청했다.

한편, 국회는 지난 3월 혁신도시는 수도권이 아닌 지역의 광역시ㆍ도ㆍ특별자치도 별로 지정하도록 하고, 지자체 중 혁신도시가 지정되지 않은 자치단체의 장은 국토부 장관에게 혁신도시 지정을 신청 할 수 있도록 규정했다.

국토부 장관은 혁신도시 지정 신청을 받은 경우 균형위의 심의‧의결을 거쳐 혁신도시로 지정하도록 개정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