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지역사회 통합사업 점검 나서
대전시, 지역사회 통합사업 점검 나서
  • 김용휘 기자(kim1016789@hanmail.net)
  • 승인 2022.01.19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코리아프러스】 김용휘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 18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며 지역사회 통합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사회적 자본 지원센터와 인권센터를 방문하여 주요사업들을 점검했다.

먼저 사회적 자본 지원센터를 찾은 허 시장은 “그동안 빠른 산업화와 도시화로 사라져가는 공동체 의식을 회복하고 마을의 문제를 스스로 해결할 수 있도록 마을공동체 육성·지원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올 한해는 공동체들이 자생력을 갖고 성장할 수 있도록 자립기반과 역량 강화에 더욱 힘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2013년 개소한 사회적 자본 지원센터는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바탕으로 지역사회의 문제를 해결하고 공동의 목표를 향해 나갈 수 있도록 신뢰와 소통 등 사회적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과 마을공동체 지원사업, 시민공유공간 조성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어 허 시장은 대전인권센터를 방문하여 “지난 해 2021년 인권 도시 기반구축에 초점을 두었다면 2022년은 그 기반을 강화하고 인권문화의 지역사회 확산에 역점을 두어야 한다”고 말하며, “우리지역에 인간으로서의 존중과 기본권을 보장받지 못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 중심의 인권 활동”을 당부했다.

지난 2017년 개소한 대전인권센터는 모두 함께 배려하고 누리는 인권 친화 도시 조성을 목표로 찾아가는 인권교육과 인권보호관 운영, 시민인권 페스티벌 등의 사업을 시행한다.

한편, 대전시는 오는 10월 10일부터 14일까지 대전에서 개최되는 UCLG(세계지방정부연합) 대전총회에서 인권을 주제로 한 포럼을 추진하는 등 인권선도 도시로서 소외와 차별을 해소하고 사회통합 실현을 위한 국제행사도 준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