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수만에 새조개가 돌아왔다
천수만에 새조개가 돌아왔다
  • 장영래 기자(adjang7@hanmail.net)
  • 승인 2022.02.16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년 연속 생산량 ‘0’ 기록하다 2020년 25톤․올해 75톤 생산 예상 -
178만 패 방류…채취 새조개․모패 ‘유전자 일치’ 주목

【홍성=코리아플러스】 김미영 장영래 기자 = 충남 천수만에 새조개가 돌아왔다.

2012년부터 8년 연속 생산량 ‘0’을 기록하다 도가 치패 등을 방류한 이후 통계청 통계에 다시 오르고, 올해에는 70톤 이상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16일 도에 따르면, 새조개는 쫄깃한 식감과 바다향 가득한 맛 때문에 서해안 대표 별미로 각광받고 있으나, 그동안 생산량이 급감하며 ‘금값’을 주고도 구하기 어려웠다.

도내 새조개 생산량은 2003년 1156t으로 정점을 찍고 내리막길을 거듭, 2010년 7t, 2011년 1t을 보인 뒤, 2012년부터 8년 연속 공식 통계에서 ‘0’을 기록했다.

새조개는 생산량이 많지 않을 경우, 수협을 통해 판매되지 않기 때문에 통계가 잡히지 않는다.

그러던 2020년 25t이 생산되며, 9년 만에 ‘0’을 탈출했다.

지난해에는 정부 통계에 오르지 못했으나, 홍성군이 실시한 ‘새조개 어장관리실태조사’를 통해 볼 때, 도내 생산량은 17톤 이상인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

올해 생산량은 75t 가량으로 예상된다.

특히 주목되는 것은 공식 통계에서 사라졌던 새조개 생산량이 도의 방류 사업 이후 급증했다는 점이다.

도는 2017년 2월 새조개 모패 1만 4590패를, 2018년 6월에는 중성패 97만 패를 천수만에 방류했다.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자체 개발한 새조개 대량 인공부화 기술을 활용, 2019년 7월 1㎝․1g 안팎의 치패 30만 패를, 지난해 7월에는 50만 패를 생산해 각각 방류했다.

현재 새조개가 주로 생산되고 있는 곳도 방류 해역과 일치하고 있다.

방류 해역에서 채취한 새조개와 도 수산자원연구소가 보유하고 있는 새조개 모패의 유전자 패턴이 동일한 점도 눈길을 끌고 있다.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지난해 10월 치패 방류 해역 조사 등을 위해 잠수인력을 투입, 현장에 서식 중인 5㎝․50g 안팎의 새조개 3개체를 포획했다.

이어 포획 새조개와 도 수산자원연구소 보유 새조개 모패 간 유전자를 비교, 포획 새조개가 연구소 모패의 친자인 점을 확인했다.

도 관계자는 “통계가 나오지 않아 속단하기는 곤란하나, 어업인들은 올해 새조개 생산량이 예년에 비해 눈에 띄게 늘었다고 판단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도 수산자원연구소 관계자는 “올해 생산량 증가는 일단 저질 환경 개선 사업 등에 따른 수질 개선 효과로 보이고 있지만, 방류 치패와 연구소 보유 모패 간 유전자 패턴이 일치하는 점으로 볼 때, 치패 방류가 생산량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이 아닌지 조심스럽게 예측하고 있다”라며 “어업인들도 향후 새조개 방류 해역과 양을 늘려 줄 것을 요청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최근 천수만 5개 지점에서 생산된 새조개를 구입, 1개 지점 당 50패 씩, 총 250패를 추려 유전자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방류 새조개 비율이 얼마나 되는지 살피는 등 효과를 분석할 계획이다.

한편 전국 새조개 생산량은 △2010년 949톤 △2012년 426톤 △2014년 1910톤 △2016년 293톤 △2018년 194톤 △2020년 439톤 등으로 증감을 반복하며, 전반적으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이로 인해 새조개 1㎏ 당 소비자가는 2017년 5만 원 선, 2020년 7만 5000원 안팎, 지난해와 올해는 6만∼7만 원으로 높은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2016년 도내 새조개 모패를 활용한 인공부화 기술 개발에 착수, 같은 해 새조개 인공 산란 기술을 확보하고, 2017년 인공 성 성숙 유도 기술을 개발했으며, 2019년에는 대량 인공 산란 유도를 통해 어린 새조개 생산을 성공했다.

지난해에는 국립수산과학원 연구교습어장 연구사업 대상에 선정되며, 새조개 육상 대량 생산을 위한 축제식 양식 기술 개발을 진행 중이다.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서산 대산에 2㏊ 규모의 축제식 양식장을 확보해 치패를 투입, 올해까지 양식장 환경과 수온 변화, 새조개 생육 변화 등을 살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