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특화 국가산단 조성, 대통령직인수위 균형발전 국정과제 포함
수소특화 국가산단 조성, 대통령직인수위 균형발전 국정과제 포함
  • 최낙철 기자(chlw212@daum.net)
  • 승인 2022.04.29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직인수위 27일 지역균형발전 비전 대국민 발표에 전북 정책과제
신산업 특화단지 조성 편에 ‘수소특화 국가산단’ 구체적 명시 기대감 증폭
【완주=코리아플러스】 최낙철 기자 =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수소특화 국가산단 조성 간담회 (사진제공=완주군)

【완주=코리아플러스】 최낙철 기자 =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수소특화 국가산단 조성을 새정부 균형발전 국정과제에 포함하고 이의 이행 의지를 밝혀 관심을 끈다.

28일 완주군에 따르면 대통령직인수위는 전날 ‘지역균형발전 비전 대국민 발표회’를 통해 윤석열 정부의 3대 약속과 15대 국정과제, 전북 등 17개 시도별 지역공약 등을 제시했다.

균형발전 3대 약속은 △지역주도 균형발전 시대 개막과 △혁신성장 기반 강화를 통한 지역의 좋은 일자리 창출 △지역의 고유 특성 살릴 수 있도록 지원 등이며, 약속별로 3~6개씩 총 15개 국정과제를 제시했다.

인수위는 15대 국정과제에 ‘신성장 산업의 권역별 육성 지원(11대)’과 ‘지역 공약의 충실한 이행(15대)’을 포함했으며, 이의 세부 실천과제로는 지역 산업단지 고도화와 글로벌 신산업·혁신특구 지정과 육성, 지역공약 추진체계 마련 실천동력 확보 등을 구체적으로 제시해 비상한 관심을 끌었다.

인수위는 또 이날 전북 등 17개 시도별 7대 공약 15대 정책과제를 소개했으며, 전북의 정책과제로 ‘수소특화 국가산업단지와 그린수소 전주기 산업생태계 조성’을 명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완주군의 최대 현안인 ‘수소특화 국가산단 조성’은 전북의 7대 공약 중 ‘주력산업 육성·신산업특화단지 조성’을 위한 4가지 사업의 하나로 구체적으로 적시돼 향후 탄력적 추진의 청신호로 작용하는 것 아니냐는 긍정적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인수위는 특히 균형발전과 공약이행의 실행력 제고 차원에서 ‘제5차 지역균형발전 5개년 계획’을 수립하고 지역균형발전특별회계를 개편하며, 지역균형발전특별법 등 관련법을 정비하겠다고 밝혀 지역민들의 기대감을 부풀리고 있다.

지역에서는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윤석열 정부의 3대 약속에 ‘혁신성장 기반 강화’를 강조하고 ‘신성장 산업의 권역별 육성 지원’을 국정과제12에 배치한 점을 환영하며 글로벌 신산업 육성 차원에서 완주군의 수소특화 국가산단 조성을 조기에 추진해 줄 것을 희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