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없고 치사율 높은 "진드기’ 감염 SFTS" 제주 첫 환자 발생
백신 없고 치사율 높은 "진드기’ 감염 SFTS" 제주 첫 환자 발생
  • 김종필 기자(jp3355@dearmwiz.com)
  • 승인 2022.05.14 09:3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서 올해 첫 진드기 매개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환자 2명이 발생했다. SFTS는 주로 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감염병으로 고열 및 구토·설사 등의 증세와 함께 혈소판 감소 증상이 나타난다. 백신이 없고 치사율도 높아 예방하는 게 최선이다.

 

살인진드기SFTS 이미지캡쳐/사진=코리아플러스

【제주=코리아플러스】김종필 기자= 제주도에서 올해 첫 진드기 매개감염병인 SFTS, 중증열성혈소판감소 증후군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야외 마스크 착용 해제 등으로 야외활동이 많아진 요즘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합니다.

​제주에서 최근 60대 주민 2명이 참진드기에 물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SFTS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진드기 실체 이미지 캡쳐/사진=코리아플러스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풀베기 작업을 한 69살 A씨는 지난 1일 발열과 몸살 등의 증상이 나타났고, 지난 8일 의식 저하로 병원 응급실을 방문했는데 SFTS으로 확인되었다.

​또 다른 환자 62살 B씨는 지난 5일부터 발열과 복통, 설사 등 증상으로 응급실을 찾았다가 SFTS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잔디 진드기방역 이미지캡쳐/사진=코리아플러스

​특별한 야외활동은 없었지만, 집 앞마당에 잔디가 깔려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요 증상은 고열을 동반한 근육통, 두통 등 통증과 구토와 설사, 복통, 피로감, 의식저하 등입니다.

제주도 서귀포시보건소 관계자 "주변에 오름이나 등산로가 많다 보니까 레저나 최근에는 고사리를 꺾으러 다니시는 분들이 많으세요. 그런 경우 기피제를 뿌리시고 야외활동해야한다.

예방치체선 이미지캡쳐=코리아플러스

질병청에 의하면 아직 백신과 치료제가 없기 때문에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입니다.

SFTS가 사실 치명률이 약 19%정도로 매우 높다. 그래서 환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적기에 치료하는게 가장 중요하다.

​풀작업이나 야외활동 시 다리와 팔, 손목 등 노출을 최소화하고 노출 부위를 잘 살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ellek16 2022-05-14 10:26:46
Dirty Porn Photos, daily updated galleries
http://famouslesbians.relayblog.com/?sydni

razzers porn free gay porn picture mobi porn 70 s black gay vintage porn black old lesbian porn

THUNKEP 2022-05-14 09:54:32
https://dvm18.r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