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직이 무너지면 나라도 무너진다.
조직이 무너지면 나라도 무너진다.
  • 계석일 기자(keapark@hanmail.net)
  • 승인 2022.07.02 0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직의 효율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만든 것이 책임과 권한이 있는 서열이다.
태양계를 중심으로 행성도 일정한 공전주기를 가지고 있다. 세상의 이치가 진리다.

【계석일 칼럼】 조직의 효율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만든 것이 책임과 권한이 있는 서열이다.

국가나 단체가 시스템하에서 일사분란하게 움직이고자 만든 것이 법과 규범이다. 그런데 만들어 놓은 규범을 무시하고 각자 제멋대로 행동을 한다면 그 피해는 모두 조직원들에게 돌아간다.  지구상에 수많은 국가들이 있지만 조직적으로 움직이는 것도 지구상에는 보이지 않는 다양한 규칙과 규범이 있기 때문에 별 탈 없이 돌아가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서열이 나쁜 것만은 아니다. 간혹 독립된 단체에서 각자의 목소리를 크게 내서 완성된 퍼즐이 깨질 때가 있는데 이 때는 조직을 다시 세워야 한다.

지난달 23일 경찰치안감 인사를 발표 했다가 2시간 만에 실수라고 발표했는데 인사는 시스템이 무너지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관련부서가 입게 되는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국기 문란이라고 했고 이런 일이 자주 벌어진다면 국가는 대 혼란에 빠지게 된다. 윤 정부가 들어서면서 그동안 경찰을 통제했던 청와대 민정수석실도 폐지하고 이를 보완하기 위해 정부에 경찰 담당 조직을 신설하려 하자 경찰은 독립성과 중립성을 해친다며 반발하고 있다. 누가 누구를 지배 하냐 당하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국가의 시스템이 효율적으로 움직이기 위해 필요해서 권한과 책임에 따른 서열을 만든것이 조직이다. 권력기관의 최종 목표는 국민의 안위와 행복인데 부서장이 착각에 빠져 위선을 부린다면 처음부터 잘못 배운 것이다.

국가부처에 통제하는 부서가 없게 되면 조직적 항명, 국기 문란이란 문제가 자주 발생하게 된다. 최근 문제가된 치안감 인사는 문제인 대통령이 퇴임직전에 만들어 놓은 경찰 수사권 독립에서 혼란을 가져오게 된 것인데 세상이 투명해져서 어느 부서가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 국민이 먼저 안다.  국민들이 다 알고있는 사실을 모르는 척하고 슬적 넘어간다면 국민들로부터 인정받지 못하는 공무원으로 기억될 것이다. 대통령이 장관에게 인사권을 대폭 부여하더라도 법과 규정은 지켜야 한다. 윤대통령은 가끔씩 기자들이 질문할 때면 법대로 하면 된다고 하는데 비꼬아서 볼 문제가 아니다. 사실 대한민국 정치가 혼란을 거듭한 것은 법을 지키지 않았기 때문이다.

대통령이나 장관들은 만든 법을 철저히 지켜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어가는 것이 윤정부의 정치목표라고 했다.  모두가 행복해 지는 척도는 주어진 법을 잘 지켜 내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