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우 대전시장 취임, “일류 경제도시 만들겠다”
이장우 대전시장 취임, “일류 경제도시 만들겠다”
  • 채시연 기자(ahel17@naver.com)
  • 승인 2022.07.01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코리아프러스】 채시연 기자 = 이장우 제13대 대전시장은 취임식을 가지고 있다. (사진=대전시청)
【대전=코리아프러스】 채시연 기자 = 이장우 제13대 대전시장은 취임식을 가지고 있다. (사진=대전시청)

【대전=코리아프러스】 채시연 기자 = 이장우 제13대 대전시장은 1일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민선 8기 시정업무를 시작했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오전 10시 시청 대강당에서 시민과 내·외빈 직원 등 1,000여 명의 뜨거운 환영 속에 취임식을 가졌다.

이 시장은 취임식에서 “오늘 우리 대전을 있게 한 열정과 땀, 헌신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민선 8기 시장의 엄숙한 책무 앞에 섰다”며, “‘일류 경제도시 대전’이란 청사진을 시민 여러분과 함께 그려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대전을 다시 산업과 기업유치 중심의 글로벌 산업 도시로 업그레이드 하겠다”면서 “자매도시인 시애틀과 같은 글로벌 과학산업도시와 실질적인 산업과 경제협력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대전의 ‘일류 경제도시’를 향한 다섯 가지 약속을 다짐했다.

이 시장이 강조한 다섯 가지 약속은 ‘일류 경제도시’를 향한 대전의 20년 후 그랜드플랜 수립, 500만 평 이상 산업용지 확보해 경제도시 기반 조성, 도시철도 2호선 조기 준공과 3·4·5호선 동시 추진, 청년·신혼부부 임대주택 대폭 확충, 대전을 전국에서 찾는 문화·예술·체육 허브 조성 등이다.

그러면서 이 시장은 “일하는 대전시정을 만들어야 한다”고 공직자들에게 주문했다.

이 시장은 “책임은 시장이 지겠다. 공직자는 시민을 위해 소신껏 최선을 다해 일해달라”며, “공직자 여러분은 시민보다 먼저 고민하고 미래전략을 세우고 실천해달라”고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이 시장은 시민들의 소망을 바다처럼 품겠다고 약속했다.

시민의 이익과 권익이 침해된다면 범처럼, 사자처럼 싸워 시민의 권익을 지켜내겠다고 다짐했다.

취임식 이후 이 시장은 시청 남문 화단에 일편단심 및 부귀와 행복을 상징하는 배롱나무를 식수한 뒤 집무실에서 사무인계인수서에 서명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시정업무에 돌입했다.

이 시장은 지난 2006년 대전 동구청장을 역임했으며, 지난 2012년부터는 중앙 정치무대에 진출해 제19대, 20대 국회의원으로 활동했다.

지난 6월 1일 실시된 지방선거에서 국민의 힘 후보로 나서 대전광역시장에 당선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