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용은 이사장, '우리암과 우광복' 책 기증
표용은 이사장, '우리암과 우광복' 책 기증
  • 장영래 기자(adjang7@hanmail.net)
  • 승인 2022.09.20 2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표용은 공주영명중고등학교 영명학원 이사장은 장지원 코리아플러스 고문과 이남기 코리아플러스 명애회장, 오공임 코리아플러스방송 회장 겸 대한민국평생학습지원센터 이사장에게 우리암과 우광복 이야기를 기증하고 있다. 
【서울=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표용은 공주영명중고등학교 영명학원 이사장은 장지원 코리아플러스 고문과 이남기 코리아플러스 명애회장, 오공임 코리아플러스방송 회장 겸 대한민국평생학습지원센터 이사장에게 우리암과 우광복 이야기를 기증하고 있다. 

【서울=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표용은 공주영명중고등학교 영명학원 이사장은 장지원 코리아플러스 고문과 이남기 코리아플러스 명애회장, 오공임 코리아플러스방송 회장 겸 대한민국평생학습지원센터 이사장에게 우리암과 우광복 이야기 (구한말에서 6.25전쟁까지 ‘쌀과 종교’로 한국을 구한, 저자 서만철 ,  임연철, 출판 밀알북스  |  2022.8.15. 페이지수 383 | 사이즈    153*224mm 판매가 서적 22,500원)을 기증했다.   

이 책은 구한말에서 6.25전쟁까지 ‘쌀과 종교’로 한국을 구한 윌리엄스 선교사는 ‘전도, 애국, 개화, 민주주의’ 이념을 바탕으로 충남지역 최초의 근대학교인 공주 영명중ㆍ고등학교를 세웠다.

민족교육말살정책을 펴는 일제기에 하나님을 경외하는 신앙인, 나라와 겨레를 위하여 몸 바치는 애국자, 풍부한 지식과 교양을 가진 교양인, 자립적으로 현실을 개척할 수 있는 기능인을 기르는 교훈 아래 학생들을 지도했다.

전도사역에 있어서는 영적인 선교 정책부터 우선하지 않고 경제와 교육, 건강과 위생 등 생활에 필요한 사항들을 먼저 다루었다. 농촌현장에서 한글교육, 농업교육을 실시하고 찬송가 부르기도 권장하였고, 특히 농업교육을 통한 농촌 수입 증대가 곧 농촌 목회와 농촌 복음화를 가능하게 하는 일로 판단하였다.

1916년 감리사가 되자마자 자신의 분신이나 다름없는 죽사 안창호(竹史 安昌鎬) 목사를 보내 천안교회를 개척하여 충남 북부지방에 감리교 신앙의 뿌리를 내리게 했다. 지역 3.1운동에 깊이 관여한 안창호 목사가 구속되자 그의 석방을 위해 선교사님이 집요하게 노력했다는 사실도 이 책에서 밝혀져 관심을 모은다. (출처 : 인터넷 교보문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