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쌍감(双减)정책
중국의 쌍감(双减)정책
  • 조준원 교육과학전문기자(chojunwon2004223@gmail.com)
  • 승인 2021.11.28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준원 기자(chojunwon2004223@gmail.com)
수업하는 중국 학생들 (사진=바이두(baidu))

【중국=코리아플러스조준원 특파원 = 최근 중국 정부 발표에 따르면 중국은 사교육의 폐해로 출산율이 떨어지고 교육 불평등 문제가 심화되고 있음을 지적했다. 이에 지난 91일 새로운 학기에 맞춰 초등학생과 중학생을 대상으로 한 중국어·영어·수학 등의 사교육을 금지하는 조치를 내  '쌍감(双减)정책을 발표했다. 취학 전 아동 대상의 온라인 수업이나 교과 관련 교육 모두 허용되지 않는다. 사교육이 가능한 건 예체능 분야이며 이 외에는 모두 법에 어긋난다.

중국 정부는 자율(自律)을 강조했다.  자율학습으로 공부시간은 길어질 것이며, 놀 시간은 스스로 조절한다. 이런 것이 습관이 되고 취미로 바뀔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이 변화가 아이들의 학습에 미치는 영향은 시험보다 더 중요하. 시험은 주동적이수동적이고 또 능동적이어야 효과적이며 오래간. 자율성, 자기감시=플라톤은 "자제는 일종의 질서이며 향락과 욕망을 통제하는 것"이라고 했다. 자제는 사실상 자율이라는 뜻이.

중국 정부는 부모가 자녀에게 성취감을 가져다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움이 자신에게 큰 가치를 가져다 준다는 것을 깨닫게 해준다면, 공부하는 동안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찾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배움의 성취감을 찾게되면 교사에게 인정을 받을 수 있을 것이고 부모에게도 칭찬을 받을 수 있고, 또 친구들에게도 존중을 받을 수 있다. 이러한 성취감은 아이들을 행복하게 할 것이다.

특히 아이들이 배워가는 과정에서 부모가 도움을 주면 안된다. 아이들이 책임감을 갖고 스스로 할 수 있도록 하는 것 또한 강조했다. 이외에도 중국에서는 교육 면에서 많은 변화를 주고 있다. 입학전 학생들의 수준을 테스트하는 필기시험과 면접이 없어졌고 저학년의 경우에는 지필시험을 보지 않는 것, 그리고 숙제를 없앤 것이 있다중국은 교육의 불평등 문제를 해결하면서도 아이들이 느낄 압박감이 줄어들 것을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